삼성·SK·LG '주택담보대출 5조'..."상속, 지배구조 개편에 돈 많이 드네"
삼성·SK·LG '주택담보대출 5조'..."상속, 지배구조 개편에 돈 많이 드네"
  • 김나연 기자
  • 승인 2021.10.18 17:38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장님도 '빚에 허덕' 매달 이자만 130억…10대 그룹 중 오너일가 주담대 없는 곳은 현대차 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위부터 시계방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 부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금융소비자뉴스 김나연 기자] 국내 대기업 집단 총수(오너) 일가 구성원들이 계열사 지분을 담보로 대출한 금액이 5조원에 육박하고 있다. 경영권 승계나 지배구조 개편을 위해 주식담보 대출을 했다는 분석이다.

주식 담보 대출 금액은 지난 해보다 2조원 이상 늘었다. 대출 금리를 감안하면 매달 이자로만 줄잡아 130억원가량을 갚는 것으로 추정된다.

18일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대표 박주근)가 71개 대기업 집단 중 총수가 있는 60개 그룹 오너 일가의 주식 담보 현황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계열사 주식을 보유한 오너 일가는 779명이었다.

이 중 29개 그룹의 주식 보유 친족 455명 가운데 128명이 보유 주식을 담보로 대출을 받고 있다. 이들이 담보로 제공한 계열사 주식 지분은 6.4%, 대출 금액은 4조8천225억원으로 조사됐다.

주식 담보 대출 금액은 지난해 상반기 2조5천억원에 비해 92% 늘었는데 삼성과 현대중공업, 한국타이어 등의 상속과 지배구조 개편에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오너 일가가 주식 담보 대출을 하는 이유는 경영·승계 자금 마련 또는 상속세 등 세금을 납부하기 위해서다. 대주주 일가의 재산권만 담보로 설정하고 의결권은 인정되기 때문에 경영권 행사에 지장 없이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다만 주가가 담보권 설정 이하로 떨어지면 금융권의 반대매매로 주가가 하락해 소액 주주가 피해를 볼 수 있고, 심하면 경영권도 위협받게 된다.

오너 일가의 주식 담보 대출 금액이 가장 많은 그룹은 삼성이다. 삼성 오너 일가는 계열사 보유 지분 중 약 7%를 담보로 제공해 1조7천171억원을 대출 받았다.

구체적으로 고(故) 이건희 회장의 부인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이 삼성전자 주식을 담보로 1조원을 대출받았다. 또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은 삼성물산 주식을 담보로 3천300억원,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은 삼성물산·삼성SDS 주식을 담보로 3천717억원을 각각 빌렸다.

삼성 일가의 주식 담보 대출은 대부분 상속세 납부를 위한 것이다. 총수인 이재용 부회장은 연부연납을 위한 공탁 외에는 주식담보 대출은 없었다.

삼성 다음으로는 SK그룹의 오너 일가 8명이 계열사 주식 40.1%를 담보로 6천68억원을 대출받고 있었다. 최태원 회장이 SK 주식을 담보로 3천565억원, 최기원 SK행복나눔재단 이사장이 900억원, 최재원 SK수석부회장이 600억원을 각각 담보 대출 중이다.

SK네트웍스의 최신원 회장의 장남인 최성환 사업총괄도 약 400억원의 담보 대출이 있다.

현대중공업도 최근의 지배구조 개편과정에서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과 장남 정기선 사장이 현대중공업지주 보유 지분의 45.1%를 담보로 제공하고 각각 3천215억원, 500억원을 빌렸다.

한국타이어그룹에서는 조현범 한국타이어테크놀러지 사장이 한국앤컴퍼니와 한국타이어테크놀러지 보유 주식의 42.2%를 담보로 2천350억원, 조현식 부회장이 300억원을 각각 대출 중이다.

[표] 대기업 집단 총수 일가 보유 주식 담보 대출 금액 상위 30위

이름 기업집단 보유주식수 담보비중 대출금액
(백만원)
담보주식수
홍라희 삼성 137,247,899 16.3% 1,000,000 22,434,000
이서현 삼성 76,997,089 6.8% 387,100 5,217,390
최태원 SK 13,042,602 24.8% 356,500 3,238,010
이부진 삼성 83,916,952 5.5% 330,000 4,656,000
정몽준 현대중공업 21,011,330 48.6% 321,500 10,214,565
조현범 한국타이어 52,169,812 42.2% 235,000 22,038,104
신동빈 롯데 22,844,247 16.4% 224,100 3,747,000
구본능 LG 5,519,823 50.8% 129,116 2,804,180
김승연 한화 17,054,146 56.6% 122,000 9,646,000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54,163,191 2.4% 103,300 1,318,000
최기원 SK 4,820,000 15.1% 90,000 725,960
김준기 DB 6,379,520 62.4% 75,700 3,982,000
구광모 LG 26,069,317 3.3% 58,000 870,429
조원태 한진 3,944,669 52.6% 52,700 2,075,000
정몽익 케이씨씨 5,070,338 52.6% 51,000 472,000
최성환 SK 4,961,216 9.3% 50,754 267,063
정기선 현대중공업 4,156,337 5.4% 50,000 1,145,475
최재원 SK 1,071,213 27.6% 50,000 176,415
김남호 DB 4,414,864 16.5% 47,700 3,649,680
이웅열 코오롱 12,439,545 82.7% 47,000 3,500,419
구연경 LG 4,585,541 28.1% 45,000 658,111
최창원 SK 7,656,336 14.4% 41,500 3,860,814
정유경 신세계 2,908,485 50.4% 40,000 300,000
이우성 OCI 3,055,333 10.3% 36,650 1,599,726
이태성 세아 8,345,459 52.4% 35,500 1,222,600
허경수 GS 1,961,213 14.6% 35,295 1,529,913
박철완 금호석유화학 2,599,132 78.0% 35,120 541,365
허세홍 GS 3,544,974 20.8% 31,595 1,732,000
조현식 한국타이어 25,154,833 48.9% 30,000 1,849,241

※ 자료 = 리더스인덱스

LG그룹은 그룹 계열사 주식을 보유한 친족 일가 25명 중 4명이 보유 지분의 17%를 담보로 2천361억원을 대출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이 LG 보유지분의 58%를 담보로 1천291억원을 대출했고, 구광모 회장은 지분의 3.5%를 담보로 580억원을 빌렸다. 고 구본무 회장의 장녀인 구연경씨도 보유 지분 14%를 담보로 450억원 대출 중이었다.

롯데그룹은 지분을 보유한 오너 일가 중 신동빈 회장만이 롯데지주 보유 지분의 54%를 담보로 1천841억원, 롯데쇼핑 주식의 24%를 담보로 400억원 등 총 2천241억원을 대출받았다.

두산그룹은 박정원 회장을 비롯해 계열사 주식을 보유한 친족 일가 19명 모두가 보유 지분의 87%를 담보로 총 1천639억원을 대출했다.

10대 그룹 중 오너 일가의 보유 주식 담보 대출이 없는 그룹은 현대자동차그룹이 유일했다.


인기기사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001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편집인 : 정종석
  • 편집국장 : 백종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윤정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fc2023@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