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청년 일자리 창출 '포유드림' 프로젝트...작년 1,086명 양성
포스코 청년 일자리 창출 '포유드림' 프로젝트...작년 1,086명 양성
  • 홍윤정 기자
  • 승인 2022.05.27 15:43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유드림’(POSCO Youth Dream), ‘19년부터 총 3,279명 교육...올해부터 연간 1,700명으로 대상 인원 늘려 청년의 꿈 응원할 계획
▲포스코 포유드림 프로그램에 참여한 교육생들이 포스코 인재창조원 포항캠퍼스에서 기념사진을 위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포스코 포유드림 프로그램에 참여한 교육생들이 포스코 인재창조원 포항캠퍼스에서 기념사진을 위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금융소비자뉴스 홍윤정 기자] 청년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포스코 포유드림 프로젝트가 지난해 1,086명의 교육생을 양성했다.

포스코 포유드림(POSCO Youth Dream) 프로젝트는 청년들이 꿈을 가지고 미래를 향해 도전할 수 있도록 인재를 육성하고 취업과 창업을 지원하는 포스코의 청년 인재양성 프로그램이다. 포스코는 지난 2019년부터 매년 약 1,100명의 청년 인재를 양성해 왔으며, 이를 통해 지난해까지 총 3,279명의 교육생을 배출했다.

포스코는 올해부터는 포유드림 교육생 규모를 연간 1,100명에서 1,700명 수준으로 늘려 청년들의 취•창업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포스코 포유드림 프로그램은 △취업 아카데미 △청년 AI•Big Data 아카데미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 등 세 가지로 운영된다.

‘취업 아카데미’는 대학 졸업생 또는 졸업 예정자를 대상으로 취업 및 기업실무 역량을 강화하는 교육 과정으로, 총 3주간 진행된다. 산업•기업•직무분석을 통해 취업 준비생들의 진로 선택을 가이드하고 자기소개서 작성, 면접 및 프레젠테이션 스킬 등 취업을 위한 기초역량을 지도한다.

특히 포스코그룹에서 일하는 방법론으로 자리 잡은 디자인 씽킹(Design Thinking) 과정을 실무과제 수행을 통해 학습토록 하여 기업 실무형 문제 해결 역량을 키우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수료자에게는 교육 수당이 지급되며 우수 교육생에게는 2개월 동안 포스코인재창조원에서 인턴으로 근무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청년 AI•Big Data 아카데미’는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Big Data) 전문가를 육성하는 인재 양성 프로그램으로, 총 12주 동안 운영된다. 특히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하여 기업에서 필요로 하는 Digital 역량을 겸비한 인재를 육성하게 된다.

교육 프로그램은 가장 많이 활용되는 파이썬(Python) 활용과 비즈니스 현장에서 발생된 빅데이터를 수집하고, 전처리를 통해 모델링하는 전 과정을 경험하는 실무 중심 학습과 컴퓨터 비전 등을 활용한 실제 문제 해결을 체험하도록 구성돼 있다.

학습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하여 기업에서 오랫동안 경험을 보유한 인재창조원 교수진과 포스텍 AI대학원 교수진이 강의를 맡고 있다. 성적 우수자에게는 포스코 그룹사 채용 추천 또는 포스텍 인공지능연구원 연구인턴 기회를 제공한다.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은 사업 아이디어를 가진 예비 창업자들을 4주간 집중적으로 교육하여 성공적인 창업을 지원하는 국내 유일의 창업 특화 프로그램이다. △디자인 씽킹 방법론을 적용한 사업 아이디어 강화 △美 카우프만재단의 패스트트랙 방법론을 적용한 사업성 검증 △창업 관련 법률, 자금조달 등 경영실무 과정으로 이뤄진다.

우수 수료자에게는 국내 최대 스타트업 공간인 포스코 체인지업 그라운드 입주 가산점을 부여하고, 주요 창업 경진대회 참여 및 엑셀러레이팅 심사 응모 시 전문가의 1:1 코칭을 받을 수도 있다.

포스코 포유드림 프로젝트는 각각 △취업아카데미 44%(1,082명) △청년 AI•Big Data 아카데미 48%(271명)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 55%(151명)가 취•창업에 성공하여 교육 효과를 입증하고 있다.

지난해 이 과정을 수료한 PEP 모빌리티 대표 강광식 씨는 “창업 인큐베이팅 스쿨을 통해 실제적인 창업 실무를 배운 것이 자양분이 되어 다양한 기관으로부터 후속 지원을 받고 현재 본격 사업화의 첫 발을 뗐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인기기사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001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편집인 : 정종석
  • 편집국장 : 백종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윤정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fc2023@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