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2-22 10:10 (목)
KB금융, 1년 만에 '리딩금융' 되찾아…'리딩뱅크'는 하나은행
KB금융, 1년 만에 '리딩금융' 되찾아…'리딩뱅크'는 하나은행
  • 홍윤정 기자
  • 승인 2024.02.08 14:42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대 금융지주 지난해 순익 14조9682억, 전년比 3.6%↓...KB금융, 4대 금융 중 유일한 순익 증가, 핵심이익 덕

신한금융, 리딩뱅크 자리 내줬지만 수익 다각화 성과...2년 연속 리딩뱅크 등극한 하나은행, 증가율 12.3%

작년 하나은행은 역대 최대 실적 기록...기존의 국민은행과 신한은행의 양강구도를 깨고 새로운 경쟁구도

[금융소비자뉴스 홍윤정 기자] 금융지주사가 전반적으로 전년 대비 실적이 뒷걸음질 친 가운데서도 KB금융은 성장기조를 유지하며 지난해해 '리딩금융' 왕좌 타이틀을 되찾았다. 

또 하나은행은 2년 연속 리딩뱅크 자리를 지켜냈다. 하나은행은 지난해 3분기까지 KB국민은행에 1위 자리를 내어줬지만 4분기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지난해 하나은행은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하면서 기존의 국민은행과 신한은행의 양강구도를 깨고 새로운 경쟁구도를 만들어 냈다는 평가다.

8일 금융권에 따르면 4대 금융지주의 2023년도 회계연도 결산 지배구조 소유주지분 순이익은 총 14조9682억원으로 지난 2022년 15조5309억원 대비 3.6% 감소했다. 2023년부터 보험업계에 적용된 신국제회계기준(IFRS17)에 따라 보험계열사를 보유한 KB금융과 신한금융, 하나금융의 전년도 순익에 IFRS17를 소급 적용한 수치다.

비록 지난 2022년 대비 실적이 다소 뒷걸음질 쳤지만 지난해 은행권에 과도하게 요구된 민생금융지원 및 부동산 PF 등에 대한 보수적인 손실율을 반영한 대손충당금 등 일회성 비용 지출에도 비교적 안정적인 성적이었다는 게 금융권 평가다.

그룹별로는 KB금융지주의 경우 올해도 역대 최대 실적을 다시 썼지만 신한금융, 하나금융, 우리금융의 경우 당기순이익이 뒷걸음질 쳤다.

지난해 은행권에 요구된 민생금융지원 및 부동산 PF 등에 대한 보수적인 손실률을 반영한 대손충당금 등 일회성 비용 지출이 실적에 발목을 잡았다는 평가가 주를 이루고 있다.

실제 4대 금융지주 모두 전년보다 많은 충당금을 적립했다. 지난해 KB금융의 연간 신용손실충당금전입액은 3조1464억원으로, 전년 대비 70.3% 증가했다. 신한금융도 전년 대비 80.8% 증가한 2조2512억원의 충당금을 적립했으며, 하나금융도 41.1% 증가한 1조7148억 원의 전입액을 쌓았다. 우리금융의 경우 112.4% 증가한 1조8807억원의 대손비용을 적립했다.

지난해 '리딩금융' 경쟁에서 승기를 잡은 곳은 KB금융이었다. KB금융은 지난해 연간 누적 당기순이익 4조6319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1.5% 증가한 규모로, 역대 최대 실적이다. 글로벌 경기침체에 따라 금융산업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상황 속에서도 비이자이익 중심의 견조한 실적 개선을 이끌어내는데 성공했다.

반면 신한금융은 같은 6.4% 감소한 4조3680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렸다. 견조한 영업이익 증가에도 불구하고 일회성 비용 및 전년도 증권 사옥 매각 이익 효과 소멸 등 비경상 비용요인으로 당기순이익이 감소한 것으로 분석된다.

양종희 KB금융지주 회장

 KB금융, 지난 2022년 내줬던 리딩금융 타이틀을 1년 만에 되찾아

신한금융은 전체 순이익은 줄었지만 분야별 실적은 견조한 흐름을 보였다. 신한금융의 연간 이자이익은 10조 8,179억원으로 전년보다 2.1%가 늘었고,그룹의 연간 순이자마진(NIM)은 1bp(0.01%p) 상승했다.

특히 비이자이익은 연간 3조 4,295억원으로 전년보다 51%나 급증하면서 수익 다각화 측면에서 두드러진 성과를 이뤘다. 수수료이익이 개선된데다 전년('22년)도에 급격한 금리 상승에 따른 유가증권 부문 손실이 회복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KB금융이 지난 2022년 내줬던 리딩금융 타이틀을 1년 만에 되찾았다. 그동안 KB금융과 신한금융은 '리딩금융'을 두고 치열한 경쟁을 벌여왔다.

지난 2021년에는 KB금융이 4조410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리며 신한금융(4조192억원)을 앞섰지만, 2022년 신한금융이 6423억원의 순익을 기록하며 KB금융(4조3948억원)을 제치고 리딩금융을 탈환했다. 그러나 지난해 다시 KB금융이 '리딩금융' 타이틀을 거머쥔 것이다. 양 지주사의 실적 격차는 2639억원이다.

업계 3위는 하나금융이 차지했다. 하나금융은 지난해 3조451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렸다. 이는 전년 대비 3.3% 감소한 규모다. 우리금융은 지난해 2조5167억원의 순익을 올리며 '3조 클럽' 달성에 실패했다.

다만 4분기 실적만 놓고 보면 신한금융이 4대 지주 중 가장 앞섰다. 신한금융의 지난해 4분기 당기순이익은 5497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53.9% 감소했다. 이어 하나금융이 4737억원으로 그 뒤를 이었으며, KB금융(2615억원), 우리금융(785억원) 순이다.

한편 4대 금융의 주요 계열사인 은행의 경우 총 12조3217억원의 순익을 기록하며 지난 2022년 12조290억원 대비 2.4% 증가했다. 민생금융 지원의 최전방에 있었던 데다 대내외 불확실한 경제 여건에 대비해 충당금을 보수적으로 적립했음에도 대기업 등 우량자산 중심의 여신 성장과 유가증권 관련 이익 증가 등 비이자이익 확대 등에 힘입은 성과다.

은행별로는 하나은행이 3조4766억원의 순익을 올리며 지난 2022년에 이어 리딩뱅크 자리를 지켜냈다. 특히 증가율은 지난 2022년 3조958억원과 비교해 12.3%를 보였는데 이는 4개 시중은행 중 가장 높은 수치다.

KB국민은행은 지난 2022년 2조9960억원 대비 8.9% 증가한 3조2615억원을, 신한은행은 3조450억원 대비 0.7% 증가한 3조677억원을 기록했다. 우리은행은 4대 은행 중 유일하게 역성장했다. 우리은행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2조5159억원으로, 전년 대비 13.0% 감소했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견조한 이익창출에도 불구하고 미래 불확실성에 대비하고, 부동산PF 시장의 연착륙을 유도하기 위한 선제적 충당금 적립 등이 금융지주 실적 상승에 제동을 걸었다"고 전했다.


뉴스속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금융소비자뉴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여의도동, 삼도빌딩) , 1001호
  • 대표전화 : 02-761-5077
  • 팩스 : 02-761-5088
  • 명칭 : (주)금소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995
  • 등록일 : 2012-03-05
  • 발행일 : 2012-05-21
  • 발행인·편집인 : 정종석
  • 편집국장 : 백종국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윤정
  • 금융소비자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금융소비자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fc2023@daum.net
ND소프트